오태규 신임 오사카총영사 "한일 위안부 인식차 좁히는데 노력"
구분
정관계
출처
연합뉴스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18.04.10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열린 총영사 전수식에서 오태규 주 오사카 총영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명장 받는 오태규 주 오사카 총영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열린 총영사 전수식에서 오태규 주 오사카 총영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위안부합의검토TF위원장 역임 따른 적절성 논란에 "예방주사 맞고간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열린 총영사 전수식에서 오태규 주 오사카 총영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악수하는 강경화-오태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열린 총영사 전수식에서 오태규 주 오사카 총영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4.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오태규 신임 주오사카(大阪) 총영사는 9일 일본주재 공관장으로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간의 인식차를 좁히는데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일위안부 합의 검토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을 지낸 오 총영사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그 문제에 관여한 사람으로서 특히 민간 차원의 (한일간) 인식 차를 좁히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 총영사는 "그것(위안부 문제) 자체만이 아니라 한일 국민들 간에 상당히 인식이 나빠졌는데 공공외교 차원에서 그런 부분들을 어떻게 하면 좋은 방향으로 만들어 나갈지가 가장 큰 고민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위안부 합의를 검증했던 자신이 대일 외교의 일선에 나가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고 본다. 좋다고 보며 일면 타당하다"라며 "내가 일본 문제는 위안부 문제만 한 것이 아니라 폭넓게 했기에 그런 부분을 살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부임 예정인 오 총영사는 또 "좋은 예방주사를 맞고 간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인식하면서 좋은 관계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총영사는 재일동포와 한국인 관광객이 많은 오사카 주재 총영사로서 재일한인과 관광객들의 권익 및 안전 문제에 주력할 것이며, 한반도 문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 총영사는 한겨레신문 논설실장 및 관훈클럽 총무 등을 역임한 언론계 출신 인사로, 기자 시절 1997∼1998년 일본 게이오대 법학부 방문연구원을 거쳐 2002∼2004년 도쿄주재 특파원을 역임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후 대통령직속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 위원으로도 활동한 뒤 지난해 7월에는 외교부 장관 직속의 위안부합의 TF 위원장을 맡아 합의 과정 전반을 돌아보고, 같은 해 12월에 '피해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았다'는 등 내용을 담은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jhcho@yna.co.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