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내국인과 동포간 거리좁혀야"
구분
정관계
출처
연합뉴스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18.05.31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축사하는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18.4.9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29일 "내국인과 각계 해외동포 사이에 거리를 좁히는 것이 우리 조국의 통일과 통일 한국의 항구적 발전에 결정적 요소"라고 말했다.

한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의 한 식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그것을 위해서는 두 집단이 서로 알고 이해하고 존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의 독립, 산업화, 민주화 요소요소에 동포가 기여했는데도 국민은 잘 모른다"며 "초등학교 모든 학년, 과목의 교과서 105종을 살펴봤더니 '재외동포'라는 단어가 한 차례도 나오지 않더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느 특정 정부를 지목해서 말하는 게 아니다"라며 "지난 70년간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고려를 못 했기 때문에 동포에 대해 충분한 철학이 없었고, 그런 철학이 없으니 이제 국가 차원 전략이 개발돼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이사장은 이어 "만약 다시 개헌 논의가 있다면 똑같이는 아니라도 재외국민뿐 아니라 재외동포에 대해서도 '지원'이나 '교류 강화'와 같은 내용을 담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또 부모가 한국 국적을 보유한 경우 외국에서 태어난 아이에게 자동으로 한국 국적을 부여하는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에 대해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 이사장은 먼저 "앤드루 김, 성 김과 같은 인사가 등장하고 있고 미국의 오크리지 지역 방첩단장도 재외동포다. 미국 국제사회에 깊이 들어간 것"이라며 한국계 인사들이 두각을 나타내는 사례를 거론했다.


그는 이어 "현재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가 한인의 미국 정부기관 진출을 막고 있다"며 "법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원하는 시기에 국적을 포기할 수 있도록 인권침해 요소를 해소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hapyry@yna.co.kr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