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뉴스

'책의 날' 문체부장관상 받은 흑룡강조선민족출판사 임영만 대표
출처
연합뉴스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17.10.12

41년간 출판 통해 양국 교류에 앞장…"한중 어학대사전 만든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동포인 임영만(63) 흑룡강조선민족출판사 대표가 '책의 날'인 11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한출판문화협회 주최로 열린 기념식에서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33명의 유공자 가운데 유일한 재외동포인 임 대표는 출판을 통해 중국에 한국을 널리 알렸고 한중 어학사전 발행 등 양국 문화 교류 증진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출판인으로서 우리말 육성·발전에 집중해온 것을 모국에서 인정해줘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흑룡강조선민족출판사는 조선어와 중국어 도서 3천500여 종과 정기간행물 2종을 발행했고, 중한·한중·중조사전 등 38종의 어학사전을 펴낸 헤이룽장성 유일의 조선족 국영출판사다.


중조사전의 경우 북한에서만 3만 부 이상이 팔렸고 네이버의 중국어 사전도 이 출판사 사전을 활용할 정도로 한중 어학 분야에서는 앞서있다. 임 대표는 "중국 내 모든 도서관에 사전이 납품됐고 조선족 가정마다 한 권 이상 비치돼 있을 정도"라고 소개했다.


연변대학에서 조선어문 전공 후 1977년 출판사에 입사한 그는 편집부 주임과 부사장 등을 거쳐 1996년부터 대표를 맡았다.


임 대표는 한중 수교 이후 최초로 한국 도서 판권을 계약해 조선어·중국어로 중국에 알려왔다. 지금까지 소개된 소설·수필·한국어교재·인문학 도서만도 300여 종에 이른다.


그는 "조선족이 전통적 거주지인 동북 3성을 떠나 글로벌화되면서 차세대의 우리말 실력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상황"이라며 "이를 보완하려고 문학과 어학 분야의 모국 베스트셀러를 집중적으로 소개해왔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41년간 출판 분야에 종사하며 조선족의 어학·문학을 장려해 온 공로로 2007년 제1차 중국출판정부상 우수인물상을 수상했고, 2012년에는 중국 국무원으로부터 우수출판인으로 선정돼 특별격려금을 받기도 했다.


인터넷을 통한 정보 검색이 대세가 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출판업계가 사전 출판을 접는 추세임에도 그는 어학사전 발간에 매달리고 있다.


2002년부터 추진한 중한사전이 2012년에 나왔고 지금은 중한·한중 어학대사전 발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0년 발간 목표로 28만 단어 이상을 수록한 최대 사전을 만들 계획이다.


그는 "중국에서 권위 있는 번역가·교수 등 어학전문가들로 사전 편집위원을 구성해 작업 중"이라며 "직원들도 최고의 사전을 만든다는 긍지를 갖고 매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전을 펴내는 일은 시간·비용이 많이 드는 작업인데 중국 정부가 출판 장려 차원에서 지원해 준 덕분에 착수할 수 있었어요. 종이 출판이 사양산업이라고도 활로가 없는 게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양질의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지요."


최근 한국에 지사를 설립한 임 대표는 "지금까지 한국을 중국에 소개하는데 신경 썼는데 앞으로는 중국을 한국에 알리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책의 날' 문체부장관상 받은 흑룡강조선민족출판사 임영만 대표


wakaru@yna.co.kr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