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뉴스

한인단체, 미 연방의원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요청
출처
연합뉴스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18.03.13

상하원 의원 174명에 성명서 전달…"대화 통해 세계평화로 갈 기회"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재미 한인 단체가 미국 연방의회 의원들에게 북미정상회담의 성사와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재미 한인의 정치력 신장을 위해 활동을 해온 한인풀뿌리시민참여단체(KAGC)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의회를 방문해 여야 상하원 의원 174명에게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상 의원은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테네시)과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이상 공화·캘리포니아) 등 상하원 외교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과 지역구 내에 한인 인구가 5천 명을 넘는 의원들이다.


단체는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수락 결정을 환영하고 지지한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은 전쟁이 아닌 대화를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그리고 결국 세계 평화로 갈 수 있는 중요한 첫걸음이 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 연방의회 의원들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했다.


KAGC 회원들은 이날 각 의원실에 성명서를 전달하면서 상하원 의원들이 북미정상회담을 지지하는 내용의 성명이나 서한을 발표하고 성공적인 회담 분위기를 조성해달라고 요청했다.


KAGC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미주에서 가장 큰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를 보유한 KAGC는 예전부터 한반도 안정을 위한 평화적 접근을 주요 정책 이슈 중 하나로 선정해 그 뜻을 정기적으로 미 연방의원들에게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PG]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PG]


leslie@yna.co.kr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