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여년 역사의 재외동포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기관 전문가 세미나 열려
구분
보도자료
작성일
2022.11.21

120여년 역사의 재외동포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기관 전문가 세미나 열려


- 11월 18일, 재외동포재단 제주 본사에서 다양한 아카이브 실무사례 공유 및 향후 재외동포 아카이브 구축 사업 방향성 정립 추진


□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11월 18일(금) 제주본사에서 ‘공공분야 아카이브·기록물 수집 사업 추진 관련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 한민족 이주역사 경과에 따라, 사라져가는 재외동포 관련 기록물을 수집·보존하기 위해 재단은 ‘재외동포 아카이브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공기관의 유사 사례 청취·협력을 위해 금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 이번 세미나는 총 11개 공공기관 실무자를 대상으로, 국내외 소재 기록물 수집·활용 방안, 수집 정책 수립, 주제 아카이브 사례 발표 등 총 3개의 주제발표와 지정토론이 이루어졌다.  

□ 세미나에는 독립기념관, 국립국악원, 국회도서관 기록보존소, 공무원연금공단, 병무청(인천지청), 제주4.3평화재단, 증평기록관, 서울기록원, 아동권리보장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국학진흥원 등 총 11개 기관의 아카이브·기록관리 담당자가 주제발표 및 토론에 참석하였다.

□ 특히, 참석자들은 아카이브 구축·활용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예산확보 및 조직적인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면서, 신설되는 “재외동포청”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 재외동포재단 이영근 기획이사는 “재외동포 관련 기록물이 급격하게 소실되어가고 있으며, 기록물 수집 및 활용을 위해 관계기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을 알고 있다”며, 재외동포 아카이브 사업 추진에 있어서 지식공유 및 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문의 : 재외동포재단 홍보문화조사부 김나영 과장, 02-3415-0142. 끝.


[사진자료1] 120여년 역사의 재외동포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기관 전문가 세미나 열려

[사진자료1] 120여년 역사의 재외동포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기관 전문가 세미나 열려


[사진자료2] 120여년 역사의 재외동포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기관 전문가 세미나 열려.(단체사진)

[사진자료2] 120여년 역사의 재외동포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기관 전문가 세미나 열려.(단체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