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교민 힘겨운 상황 속 '코로나19 종식' 희망
출처
기타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22.01.13

독일 교민 힘겨운 상황 속 '코로나19 종식' 희망


송채은 앵커>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속에 해외 교민들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여전히 심각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독일 교민들을 김운경 글로벌 국민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김운경 국민기자>

-프랑크푸르트 인근 사업장(교민)-

프랑크푸르트 인근에서 30여 년간 여성용 의류를 취급해 온 동포의 사업장입니다.

이 업체는 품질 좋은 한국의 원단으로 만든 의류를 독일과 유럽 전역에 공급해 왔습니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직원 감축과 사업장 축소 등 회사 규모를 대폭 줄여야만 했습니다.


- 미용실(교민) -

미용실의 사정은 그래도 조금 나은 편입니다.

장기간 머리를 커트하지 않고는 생활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영업중지에 대한 보상으로 정부에서 주는 지원금은 문제를 해결하기에 턱없이 부족합니다.


-회사원(교민)-

가족을 독일에 남겨둔 채 홀로 스페인에서 근무하던 회사원 장웅재 씨는 재택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하는 생활이 위안이지만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에 회사가 걱정입니다.

장 씨 가족은 지치고 힘들 때면 종종 음악을 통해 새 힘을 얻고 상황을 극복해 오고 있습니다.


독일은 지금 오미크론 등 변종과 코로나19에 의한 신규 확진자가 연일 수만 명에 이릅니다.

새해엔 코로나19 터널이 끝나고 모두의 소망이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해 봅니다.



-기사원문보기-

독일 교민 힘겨운 상황 속 '코로나19 종식' 희망

출처 : KTV국민방송


0